“이 지구 상 어느 한곳에 요만한 바늘 하나를 꽂고, 저 하늘 꼭대기에서 밀씨를 또 딱 하나 떨어뜨리는 거야.
   그 밀씨가 나폴나폴 떨어져서 그 바늘 위에 꽂힐 확률.
   바로 그 계산도 안 되는 기가 막힌 확률로 니들이 지금 이곳, 지구상에 그 하고 많은 나라 중에서도 대한민국 중에서도 서울, 서울 안에서도 세연고등학교 그 중에서도 2학년, 그걸로도 모자라서 5반에서 만난 거다.
   지금 니들 앞에 옆에 있는 친구들도 다 그렇게 엄청난 확률로 만난 거고 나하고도 그렇게 만난 거다.
   그걸
인연이라고 부르는 거다.”

- 영화 <번지점프를 하다>에서 인우의 대사